하은호 군포시장 "배가 가벼워야 나갈수 있다. 일 줄여라”

‘낡은 것들과 결별’ 구체적 실행 요구
직원들이 편해져야 시민서비스가 나아진다

시사 앤 뉴스 승인 2022.09.23 08:04 의견 0
방송사임원과 대담중인 하은호 군포시장.<사진=군포시>

하은호 군포시장은 22일 군포시청 직원들에게 불필요한 업무를 찾아내 없앨 것을 주문했다.

하 시장은 “취임 후 직원들을 지켜 보니 지나치게 많은 업무에 시달리고 있는 것을 발견했다”며 관행대로 해왔다 해서 일을 폐지하지 못하고 있다고 진단했다.

“취임시 낡은 것들과의 결별을 주장한 것은 시 직원들에게 우선 적용되는 일이며 우선 팀별로 1건 이상 찾아내면 200여 개의 잡무가 없어질 것이다”라고 주문했다.

덧붙여 하은호 시장은 “지속적으로 근무환경을 점검해 일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어 가겠다. 직원들이 잡무에서 벗어나야 시민들에게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수 있다”고 말했다.

시사앤뉴스 류홍근 기자 www.catn.kr

저작권자 ⓒ 시사 앤 뉴스,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